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20.08.21 ~ 2021.03.09)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5월 문화가 있는 날, 오페라 공연이 학생들을 찾아간다
국립오페라단은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527() 서울 아현초등학교와 서울 배화여자중학교, 청주예술의전당에서 각각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라 트라비아타> 공연을 선보인다.

 

청소년 눈높이에 맞춰 각색된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공연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문화가 있는 날의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청소년과 함께하는 오페라여행프로그램과 국립오페라단의 아동·청소년 오페라 체험교육 프로그램인 오페라, 학교 가는 날이 마련한 행사다.

527(), 서울 아현초등학교(오전 10)와 배화여자중학교(오후 2) 강당에서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이 펼쳐진다. 평소에 공연장을 찾기 어려운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을 위해 학교로 직접 찾아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대사가 있는 오페라 작품을 공연한다.

청주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전막공연문화가 있는 날엔 학생 입장료 천 원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는 526()527() 양일간에 걸쳐 베르디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펼쳐진다. 이 작품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공연 횟수를 기록할 만큼 대중으로부터 사랑받는 오페라로서, 이번 공연은 특별히 지역에서는 드물게 전막(全幕)공연으로 펼쳐진다. 특히 문화가 있는 날공연(527일 오후 2)에는 학생들의 입장료를 원으로 할인해 학생들이 부담 없이 오페라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립오페라단 관계자는 지방에서 쉽게 만날 수 없는 오페라 전막공연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더 많은 국민들이 오페라의 참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이번 공연이 학생들에게는 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되고, 지역 주민들에게는 오페라를 좀 더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이처럼 오페라를 통해 학생을 비롯한 국민들의 예술 체험 기회를 넓히고 문화가 있는 날이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청소년과 함께하는 오페라여행을 더욱 활성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문화가 있는 날이용한 소규모 전막 오페라공연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오페라, 학교 가는 날공연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국민의 문화 참여 기회 확대와 문화격차 해소(국정과제)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계속해서 시행해나갈 계획이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