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11.14 ~ 2020.06.01)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이탈리아 언론, 밀라노 엑스포 “한국관은 가장 돋보이는 관” 호평
51()부터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인류의 먹거리를 주제로 열리고 있는 ‘2015 밀라노 엑스포에서 한국 국가관(이하 한국관)’이 현지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탈리아 언론, 한국관에 대한 호평 이어져

 

  현지 언론은 개관 초기부터 한국관의 미디어예술 전시에 대해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다. 이탈리아 주요 일간지인 일 조르날레(il Giornale)’59일 자 보도에서 한국관을 밀라노 엑스포에서 가장 돋보이는 국가관으로 소개하면서, 한국관 전시가 본질적이면서도 완벽하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탈리아 3대 일간지 중 하나인 라 레푸블리카(la Repubblica)’511일 자 인터넷 보도에서 한국관의 기아와 비만에 대한 강렬한 홀로그램을 소개했으며, 이탈리아 경제일간지 이탈리아 오지(Italia Oggi)’57일 자 인터넷 보도에서 한국관이 문화와 아방가르드한 과학 기술이 조화롭게 공존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탈리아 국영방송인 라이(Rai)2’ 한국관 전시를 소개한 57일 방송에서 한국관은 (식량 위기에 대해) 미디어예술을 통해 충격적이고도 재미있는 은유를 제시한다.”라고 호평한 바 있다.

 

한식 레스토랑의 맛·서비스·담음새 극찬, 일본관과도 비교

 

  이탈리아 유력 매체를 중심으로 한국관의 한식 레스토랑에 대한 극찬도 이어지고 있다. 이탈리아 최대 일간지로서 엑스포장 내에 자사 관을 갖추고 있는 코리에레 델라 세라(Corriere Della Sera)’514일 자 보도에서 한국관 레스토랑은 한창 잘 나가는 맥도날드만큼이나 인기를 끌고 있다.”라고 소개하며, “외국인들이 한국의 전통적인 배추 발효음식인 김치를 시식하기 위하여 30분간 줄을 서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과연 그럴만한 가치가 있을까? 대답은 예스.”라고 평하면서, “한국관은 엑스포의 절대 최고 관 중의 하나라고 극찬하고 있다. 이탈리아 주요 일간지인 일 조르날레(il Giornale)’59일 자 보도에서 한식 레스토랑은 엑스포장에서 음식이 가장 맛있는 곳 중의 하나로 꼽힌다.”라고 호평한 바 있다.

  이는 일본관과 스페인관의 레스토랑에서 메뉴 가격이 100유로 이상으로 턱없이 비싸 일 조르날레(il Giornale)’ 등 현지 언론의 빈축을 사고 있는 것과는 상반된 풍경이다. 이탈리아 일간지 리베로(Libero)’516일 자 보도에서 한국과 오만 음식은 놓쳐서는 안 된다라는 표제 아래 한국 레스토랑이 깨끗하고 친절하며 담음새 등이 훌륭한 반면, 일본관은 모니터 스크린을 통한 주문, 패스트푸드 수준의 인테리어와 서비스, 비싼 가격 등이 실망스럽다고 비교하여 평가하기도 했다.

 

엑스포 공식 사이트, 놓쳐서는 안 되는 10가지한국관 메시지 선정

 

  온라인에서도 한국관의 인기는 뜨겁다. 5월 초, 밀라노 엑스포 조직위원회의 공식 사이트인 엑스포그램(Expogram)’에서는 관람객의 선정을 통해 엑스포장에서 놓쳐서는 안 되는 10가지중 하나로 한국관의 메시지를 선정했다.

 

2주간 한국관 관람객 15만 명 돌파, 200만 명 방문 목표 달성 청신호

 

  51일 개관 이후 약 2주 동안 한국관을 찾은 관람객은 15만 명을 넘어섰다. , 한국관의 1일 평균 관람객은 11,755(515일 기준, 개관식 관계상 부분 운영을 한 51일은 제외)으로, 당초 정부의 목표인 하루 10,870명 수준을 초과 달성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정책 담당자는 “6개월간의 엑스포 기간 동안 전체 예상 방문객 수 2,000만 명의 10% 수준인 200만 명을 한국관 관람객 인원 목표로 잡고 있는데, 지금의 추세대로라면 무난히 목표를 달성할 것 같다.”라고 기대를 보였다.

 

  밀라노 엑스포는 51일부터 1031일까지 지구 식량 공급, 생명의 에너지(Feeding the Planet, Energy for Life)’를 주제로 열리며, 6개월간 145개 국가가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연면적 3,990(부지면적 3,880) 규모로 독일, 중국 등에 이어 9번째로 큰 부지에 한국관을 건립해 참가하고 있다. 한국관은 한식, 미래를 향한 제안: 음식이 곧 생명이다(Hansik, Food for the Future: You are What You Eat)’를 주제로, 미디어예술 전시를 통해 건강한 한국의 식문화를 미래 먹거리의 대안으로 소개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