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11.14 ~ 2020.06.01)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한-미 전자정부 정보보호 및 클라우드 협력 강화
정재근 행자부 차관, 미 정보보호센터 방문해 협력 논의
편집국 편집장
한·미 양국의 ‘전자정부 정보보호’와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정책 협력이 강화되고, 관련한 국내 정책 추진에도 가속도가 붙는다.

행정자치부 차관은 20일~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미 연방정부 정보보호센터(NCCIC)와 기술표준원(NIST)을 방문하고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사이버 보안 및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정책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미 국토안보부(DHS) 산하 정보보호센터는 미국 정부기관의 정보 보호를 책임지는 기관으로 사이버 위협 관련 정보 공유를 확대하는 한편, 보안 전문기업을 활용한 정보보호 전문 공무원 육성 등 다양한 민관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정재근 차관은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나라의 정부통합전산센터와 미 정보보호센터 간 사이버 위협 정보 공유 ▲정보보호 전문 공무원 육성 협력 등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 정부가 ‘11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의 최전선 실무기관인 기술표준원(NIST)을 방문해, 미국 정부의 클라우드 도입 실태 및 클라우드 서비스 인증제도인 ‘페드램프’(FedRAMP)의 운영 현황 등을 직접 확인하고, 향후 우리나라가 클라우드 도입을 확대해 나가는 과정에서 미국 정부가 축적한 비결(노하우)을 활용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한편 행정자치부는 이동통신기기와 클라우드를 융합한 국민 중심 현장 행정 실현방안 등을 발표하고,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사무실 밖에서나 혹은 다른 기관 간 문서, 보고서를 공동으로 작성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업무시스템을 올해 구축해 ’17년까지 42개 중앙부처로 확산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무원 이동전화 메신저(바로톡)를 상반기에 시범 운영하고, 하반기에는 전 중앙부처 및 자치단체로 확산할 계획이다.

정재근 차관은 “사이버 보안과 클라우드는 전자정부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 중 하나”라며, “이번 정책 협의회를 통해 클라우드와 정보보호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 미국과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세계 1위 전자정부에 걸맞는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