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12.19 ~ 2020.07.06)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대한민국 환경기술 과거·현재·미래를 한 눈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헌정기념관 2층 대강당에서 ‘광복 70년, 환경기술개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환경기술개발 성과발표회를 연다. 이번 발표회는 국정과제인 ‘환경서비스 품질수준 제고’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성과발표회는 1992년 ‘G-7 환경공학기술개발사업’ 이후 본격적으로 발전해 온 환경기술개발 사업의 주요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환경기술개발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특히 미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는 각 분야별 환경 전문가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함께 참여하여 의견을 공유하는 공개토론회 방식으로 진행된다.

환경기술개발사업은 1992년 ‘G-7 환경공학기술개발사업’을 시작으로 2001년 ‘차세대 핵심환경기술개발사업’, 2011년 ‘차세대 에코이노베이션 기술개발사업’으로 발전됐다.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환경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된 ‘G-7 프로젝트(1992~2000)’를 통해 폐수처리기술, 집진기술, 탈황기술 등 환경오염에 대한 사후처리를 위한 핵심기술들이 개발됐다.

‘차세대 핵심환경기술개발사업’은 2001년부터 2010년까지 삶의 질 향상 및 21세기 유망 환경산업 육성을 목표로 추진됐으며, 사후처리와 사전 오염예방을 위한 선진화된 기술들이 개발됐다.

특히 이 시기에 국내 독자적으로 개발된 ‘LPG 차량에 사용되는 엔진(LPI엔진)과 엔진관리시스템’은 2007년도부터 적용된 국내 배기가스 배출저감 기준을 만족하는 기술로 상용화되어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약 7,700억 원의 경제적 성과를 나타냈다.

또한 ‘경유차 배기가스 후처리기술’은 수도권의 대기환경개선을 위한 정책에 직접 활용되어 서울시 미세먼지 오염도를 1994년 78µg/m3에서 2014년 46µg/m3로 낮추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재 환경기술개발사업은 다각화된 사업을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015년도 신규 추진하는 유해화학물질사고 대응기술을 포함하여 총 13개의 기술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세계적 주요 의제인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환경기술개발사업의 다양한 성장 방향을 모색하여 국민의 환경복지 증진과 세계 환경보전 실현에도 적극적으로 기여를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