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20.04.04 ~ 2020.10.21)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운전면허증을 이용한 명의도용통장(대포통장) 이제 끝!

경찰청(교통기획과)5. 11.부터 전국 은행과 우체국에서 운전면허증의 사실 여부(사진 포함)를 경찰청에 의뢰하면 그 결과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1단계(`15. 5. 11.) : 6개 은행(우리·외환·국민·하나·기업·씨티)

2단계(`15. 7. 1.까지) : 은행으로 확대 시행(10,132개 영업점)

 

그 동안 명의도용통장(대포통장) 개설을 막기 위해 정부와 금융권은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나, 불법적으로 명의도용통장(대포통장)이 개설되어 유통되는 사례가 201233,496, 201338,437, 201444,705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어, 개인적 피해뿐 만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자료출처 :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행정자치부와 공동으로 위·변조된 운전면허증을 이용한 명의도용통장(대포통장) 개설 등 금융범죄 근절을 위해 전국 은행 영업점(10,132)과 우체국에서 위·변조된 운전면허증의 사실 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운전면허 진위확인시스템을 구축하였다.

 

운전면허 진위확인시스템은 금융거래 시 고객이 제시한 신분증의 정보를 스캔 단말기로 확인해 정보 보유기관으로 전송하면, 정보 보유기관에서 실시간으로 일치 여부를 확인해 주는 시스템이다.

 

운전면허증 진위확인시스템 시연회 : 5. 11. 10:30, 우리은행

 

이번 시스템은 운전면허증에 있는 사진까지 대조할 수 있다. 앞으로는 분실 혹은 사망한 사람의 명의도용 뿐 만 아니라 다른 사람의 신분증에 자신의 사진을 붙이는 유형의 위·변조까지 찾아낼 수 있으므로 명의도용통장(대포통장) 개설 등 금융범죄를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