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04.01 ~ 2019.10.18)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크로아티아로 가는 정기 직항편 운항기반 마련
천혜의 자연환경과 유럽과 지중해, 남동유럽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로 유명한 아드리아해 연안국으로 TV 프로그램 방영을 통해 우리 국민에게 친숙해진 크로아티아로 가는 하늘길이 열린다.

우리 정부 대표단은 5월 27일~28일 양일간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에서 크로아티아 정부 대표단과 항공회담을 개최하고 양국간 항공협정*(ASA: Air Services Agreement)에 가서명했다.
* 항공협정 : 기본적인 국제항공 서비스의 허용범위와 조건을 규정함으로써 양국간 항공운항을 위한 법적 기반을 제공하는 국가간 조약
* 정부 수석대표 : (우리측) 외교부 다자경제외교국장 정병화, (크로아티아측) 해양운송인프라부 차관보 Dan Simonic

또한, 양 항공당국 간 협상을 통해 양국 항공사가 한-크로아티아 간 직항 항공편을 최대 주7회까지 운항할 수 있도록 하고, 항공사 간 편명공유*(Code-sharing)를 통해 자유롭게 공동운항을 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합의하였다.
* 편명 공유 : 항공편을 실제 운항하지 않는 항공사(Marketing Carrier)가 실제 운항하는 다른 항공사(Operating Carrier)의 항공권을 자사의 이름(코드)으로 판매하는 간접운항 체계

이로써 한-크로아티아 간 국제항공 운송서비스를 공식적으로 시작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할 것이며, 항공협정이 공식 발효되면 양국 항공사는 여객 또는 화물 항공편을 주7회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정기적으로 운항할 수 있게 된다.

※ 양국간 운항현황: 2010년부터 대한항공이 양국간 부정기편을 운항하고 있으며, ‘14년에는 20편(편도기준)을 운항함.

또한, 직접 항공편을 운항하지 않는 경우에도, 항공사 간 편명공유를 통해 운항지점을 연결하면 원스탑*으로 항공권 예약·발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 예) 인천-파리 구간을 운항하는 우리 국적항공사와 파리-자그레브 구간을 운항하는 크로아티아 항공사가 편명공유 계약을 체결하면, 항공소비자는 국적항공사를 통해 한꺼번에 인천-파리-자그레브 구간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음.

이번 항공회담을 통해 양국간 직항 운항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크로아티아로 가는 여행객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양국간 교역·투자 활성화 등을 통해 인적·물적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