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04.01 ~ 2019.10.18)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한번 민원접수로 기업애로 일사천리 해결 비결 배운다
행정자치부, 자치단체「정부3.0 원스톱행정서비스 벤치마킹투어」개최
편집국 편집장
그 동안 기업에서 민원접수를 하려면 관련 부서마다 배회해야만 했다. 하지만 이를 일사천리로 처리하는 ‘원스톱행정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지자체의 특성에 맞는 ‘One-Stop(원스톱)행정서비스’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한 지자체 공무원의 벤치마킹 열기가 보다 뜨거워질 전망이다.

행정자치부는 29일 부산광역시 공군그린나래호텔에서 시·도 및 시·군·구 공무원 1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원스톱서비스에 대한 정부3.0 우수사례 벤치마킹투어」를 개최했다. 행정자치부와 지자체가 공동 주관하는「정부3.0 벤치마킹투어」는 ‘원스톱서비스’ 우수사례 발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표준모델(안) 제시 및 전문가 토론 등의 순서로 이루어졌으며 작년에 이어 이번이 5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오늘 발표된 지자체 ‘원스톱행정서비스’ 우수사례로는, 부산광역시의 각종 기업 민원(41종141개사무)을 민원실 1회 방문으로 처리하는 ‘민원원스톱서비스’ 처리 사례와 부천시의 기업민원 처리 시 기업이 관공서를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담당자가 기업을 찾아가서 기업애로사항을 직접 해결하는 ‘기업 민원콜 방문처리제’ 사례가 소개됐고, 대전 유성구에서는 주민센터 사망신고 시 연금, 상속세 등 후속절차를 주민센터에서 대행하는 ‘사망접수 간소화서비스’를 발표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지자체 우수사례를 바탕으로 제시된 ‘정부3.0 원스톱 행정서비스 표준모델’에는 한 번에 간편하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일반적인 고려사항, 유형별 표준절차 및 추진단계별 유의점 등이 자세히 제시됐다. 이날 시민대표로 토론에 참석한 김주년씨(부산시 거주)는 이번 행사 참여를 통해 “국민과 기업의 ’원스톱서비스‘ 확산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 깊었다”라면서, “이번에 제시된 표준모델을 통해 앞으로 주민의 입장에서 더욱 편리하게 행정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참여 소감을 밝혔다.

 행정자치부 창조정부기획관은“‘원스톱행정서비스’는 주민과 기업체에서 가장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정부3.0의 변화인 만큼 앞으로 지자체에서 다양한 분야의 ‘원스톱행정서비스’가 정착되어 주민이 편리하게 행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기업체의 애로사항이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행정자치부에서는 정부3.0업무 분야 중에서 주민 입장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분야에 대한 표준모델을 만들어 지자체와 공동으로 ‘밴치마킹 투어’를 실시함으로써 정부3.0 성과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내재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