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신문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04.01 ~ 2019.10.18)
보도자료보내기
제보 고발 민원
전국기자 지사모집
전국지사 지방기자 취재사진기자
HOME > 기사쓰기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가입자 50만명 넘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제도 가입자5.13일자로 50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는 ‘15.4.24일 요금할인율을 20%로 올린 후 20일만에 33만명(일평균 1.6만명) 신규로 가입한 것으로써, 할인율 상향 전(일평

858, 전체 17.6만명)과 비교하면 일평균 가입자가 19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 요금할인제도 가입현황 >

기간

‘14.10.1’15.4.23

(7개월)

‘15.4.245.13

(20)

가입자()

175,873

326,914

502,787

 

 또한, 기존에 12% 수혜를 받고 있던 가입자 중에서는 39,403명이 20% 전환했는데, 기존 가입자의 20% 전환

6.30일까지이므로 아직 전환을 하지 못한 가입자는 이 기간 내에 전환신청을 할 필요가 있다.

 

 전환 신청은 전국 모든 이통사의 대리점판매점 뿐 아니라 전화나 이동통신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가능

하다.

 

(SKT) 080-8960-114, (KT) 080-2320-114, (LGU+) 080-8500-130

 

단말기유통법에서는 지원금을 받지 않고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하는 이용자들에게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을 해주도록 하고 있으며, 미래부는 최초 시행 시 추정에 의해 산정한 할인율(12%)을 시장상황을 반영하여 ‘15.4.24

일부터 20%로 상향

 

 

미래부 조규조 통신정책국장은 “20% 요금할인으로 지원금과 요금할인 중 더 유리한 선택을 할 수 있게 되어

소비자들의 실질적인 선택권이 확보되었다라고 강조하고, “20% 요금할인 제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이 커짐에 따라 자급단말기 시장이 활성화되고 국내 단말기 시장의 경쟁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

혔다. .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편집장 (2006fksm@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